티스토리 뷰

도쿄역에는 지하 1층에 라면 스트리트라는 곳이 있습니다.

맛있는 라면 맛집들이 입점을 해있고 돈코츠라면, 시오라면(소금라면), 쇼유라면(간장라면), 츠케면 등 다양한 라면을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이번에 소개할 라면가게는 돈코츠 라면입니다.

돈코츠 라면 이라고 하면 후쿠오카를 떠올립니다.

여기서 잠시 라면에 대해 소개를 하자면,

후쿠오카는 돈코츠 라면으로 유명하고요.

홋카이도의 하코다테는 시오라면

홋카이도의 삿포로는 미소라면(된장라면)

홋카이도의 아사히카와는 쇼유라면(간장라면)이 유명하답니다.

이렇게 각 지역마다 특색이 뚜렷한게 일본이랍니다.



이번에 소개할 돈코츠 라면인 "오레시키 쥰" 이라는 라면은 후쿠오카식의 라면가게입니다.

하지만, 도쿄의 세타가야 라는 아주 유명한 라면가게의 그룹하에 있는 라면가게더라고요.

요즘 돈코츠 라면을 먹을 기회가 많이 없어서 돈코츠 라면을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인기점인지 점심시간대라서 그런지 꽤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라면가게는 생각보다 회전율이 빨라서 그렇게 많이 기다리지 않아도 되더라고요.

가게 입구 앞에는 식권 발매기가 있습니다.



가게에 들어가기전에 미리 구입을 해야합니다.

가장 심플하게 돈코츠 라면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780엔!

처음 가는 가게에는 이것저것 푸짐하게 되어있는 것보다 가장 심플한 기본적인 라면을 먹는 편이랍니다.



가게안은 일반 라면가게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었어요.

도쿄역이라 그런지 여행객들도 많았고, 외국인의 관광객들도 꽤 많이 있었어요.

자리를 안내받고 앉았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사진 한장 찍어봤습니다.



테이블 위에는 다진 마늘, 베니쇼가, 등등 여러 조미료들이 있고요.

테이블에 무슨 설명이 적혀있는 종이가 붙어있길래 읽어보니,

유명한 라면 가게인 세타가야의 그룹하에 있는 라면가게라고 홍보하고 있더군요.

이 돈코츠 라면 오레시키 쥰 이라는 라면가게는 그다지 유명하지 않답니다.

그래서 유명한 세타가야의 라면가게 이름을 내세워서 홍보를 하는거 같습니다.

세타가야가 만든 돈코츠라면 가게라는 고급(?) 이미지를 심고 싶었나봐요.



라면이 나왔습니다.

면은 국수같이 얇은 스트레이트 면발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면이 딱딱한편이랍니다.



후쿠오카식의 라면은 처음엔 그냥 그대로 맛을 즐기고요.

반정도 먹고나면 베니쇼가 라는 빨간색 생강을 넣어서 맛을 바꿔서 먹는답니다.

개인적으로 베니쇼가를 정말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듬뿍넣어서 먹는편이에요.

베니쇼가는 규동가게인 요시노야 같은 곳에서도 볼 수 있답니다.




후쿠오카식 돈코츠 라면은 보통 면을 추가해서 먹는 사람들이 많이 있답니다.

카에다마 라고 하는데요.

저는 그냥 기본 사이즈만 먹고 나왔습니다.



오래간만에 먹는 돈코츠 라면이라 국물까지 다 마셨습니다.

후쿠오카식 돈코츠라면이라면 이곳 보다는 이찌란 혹은 잇뿌도우를 추천합니다.

혹은 좀 더 다른 돈코츠 라면을 드시고 싶으시다면 산두화 라면을 추천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