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 초등학생 가방인 란도셀(란도세루)를 아시나요?

루이비통, 구찌 등등 같은 명품가방 뺨치는 가격으로 유명한 일본 초등학생 가방인데요.

요즘 입학시즌도 아닌데 란도셀(란도세루)가 엄청나게 많이 나오네요.

6~8만엔(60~80만원)가격의 란도세루(란도셀)가격!!

초등학생들한 60~80만원짜리 가방이 필요한가 싶을 정도로 참 이해가 안가는 일본 문화인데요.

그렇다고 꼭 초등학교때 란도세루(란도셀)을 메고 가야하는건 없어요.

아무 가방이라도 괜찮은데,

기본적으로 란도세루(란도셀)이 보편화 되어 있다보니,

란도셀(란도세루)가 아닌 가방으로 다니면 괜히 눈에 띄어보이고,

이지메 대상이 될 수도 있는 점도 있으니,

그냥 남들과 똑같이 란도세루(란도셀)을 사주는게 가장 좋은거 같아요.

그런데 가격이 엄청나게 비싼데,

빅카메라(비꾸카메라) 신주쿠점에서 란도셀이 엄청 저렴하게 파네요.



60~80만원짜리 란도셀(란도세루) 가방이 판을 치는 요즘..

10만원짜리 란도셀을 판매하고 있네요.

그런데, 확실히 가방 재질이 전혀 틀리더군요.

싸구려 라는 느낌이 팍팍 풍기더라고요.

그리고 란도셀!!!

란도셀 가방을 열때 어떻게 여는지 아세요?



가방을 열때의 잠금장치가 가방의 아랫면에 있답니다.

그냥 가방 정면에 양 사이드로 있는 리본 같은게 자석버튼 으로 되어있는줄 알았는데..

아랫쪽에 잠금장치가 되어있더라고요.

이건 란도셀(란도세루)의 대부분이 이렇게 되어 있답니다.

이런 저렴한 란도셀 가방이면 사줄만 한거 같네요.

초등학생때를 생각하면 가방 이리저리 던지고 놀러가고 그러는데..

60~80만원짜리 가방인지 초등학생들이 뭘 알겠어요.

그냥 막 다루니... 가능하면 저렴한 가방을 사주고 싶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