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쿄 신주쿠에 있는 고등어 구이와 닭 레어 스테이크가 너무 맛있는 맛집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숯불에 구워서 나오기 때문에 그냥 드시기만 하면 됩니다.
가능하면 런치로 이용하세요. 저녁에는 이자카야(술집) 메뉴로 바뀝니다. 런치는 일반적인 숯불구이 정식이 제공되요.




"시로가네야(白銀屋)"의 위치는 신주쿠역에서 걸어서 약 10분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한적한 주택가에 있어요.



"시로가네야(白銀屋)"의 외관입니다.
빨간색 벽돌 건물에 1층에 있어요.

"시로가네야(白銀屋)"의 영업시간입니다.
【런치】 11:30~15:00
【디너】 17:30~23:30

런치로 드시러 가실때에는 가능하면 일찍가세요.
인기 메뉴는 품절되기도 해요.



입구 앞에는 메뉴판이 있는데요.
입구를 들어가자마 먼저 주문한 후 자리에 앉아야 하기 때문에 들어가시기 전에 미리 어떤걸 주문할지 정하고 들어가세요.
제가 추천하는 메뉴는 빨간색으로 표시한 메뉴입니다.
윗쪽에 표시한 "さばの塩焼き定食(고등어 소금구이 정식)" 가격은 680엔입니다.
아랫쪽에 표시한건 "大山鶏の香味刺身ステーキ定食(다이센도리의 사시미 스테이크 정식)" 가격은 880엔입니다.
간단히 설명하면 닭고기 사시미 스테이크 정식입니다.



일단 가게 입구 들어가자마자 주문할때에는 이렇게 말하면 됩니다.

"さばの塩焼き定食(고등어 소금구이 정식)"는

일본어 발음 -> "사바노 시오야키 테이쇼쿠"

"大山鶏の香味刺身ステーキ定食(다이센도리의 사시미 스테이크 정식)"는 길어서 줄여서 말해도 됩니다.

일본어 발음 -> "다이센도리 스테이크 테이쇼쿠"

이렇게 주문하고 바로 계산을 해야합니다.
계산을 끝나고 나면 자리를 안내해줍니다.



"시로가네야(白銀屋)"의 가게 내부 사진입니다.
가게 안쪽에서 입구쪽을 바라보고 찍은 사진입니다.
그렇게 넓지 않은 실내입니다.
그래서 가끔은 합석을 해서 다른 사람과 같이 먹어야 할때도 있어요.



주문을 마치고 나면 이런 번호가 적힌 화투를 줍니다.
자리에 앉아서 잘 보이는 곳에 테이블위에 올려놓습니다.
나중에 음식을 가지고 오면 이 번호표와 교환 한답니다.



테이블은 물티슈와 차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간장은 2종류가 있습니다.
뚜껑위에 글자가 적혀있는게 있죠?
그게 이 음식점의 자랑거리인 간장입니다.
간장을 이용하실때에는 글자가 적힌 뚜껑의 간장을 이용하세요.



고등어 소금구이 정식이 나왔습니다.
심플하죠?
이게 680엔!
도쿄에서 이 가격에 이렇게 맛있는 정식을 먹을 수 있는건 정말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매일 먹고 싶을 정도에요.
고등어 옆에 사각형 접시에 하얀색의 음식이 담겨져 있는거 보이시죠?
저건 무를 갈아놓은겁니다.
저기에 간장을 살짝 뿌려서 고등어와 같이 곁들여서 드세요.



고등어는 숯불에 구워서 고소한 향기가 솔솔 납니다.
레몬을 살짝 뿌려서 드세요.



이렇게 포동포동한 생선살이 너무 맛있답니다.
커다란 뼈도 있으니 드실때 조심하시고요.
생선뼈는 생각보다 연해서 그냥 꼭꼭 씹어 드셔도 됩니다.



일본의 정식은 반찬이 적은게 흠이죠?
한국은 밥상 뿌러지도록 반찬이 많이 나오는데 말이죠.
일본은 소복한 편이에요.



이건 "다이센도리 스테이크 정식" 입니다.
원래는 "고등어 정식 구이"처럼 쟁반에 밥이랑 된장국이랑 해서 나오는데요.
저는 단품으로 다이센도리 스테이크 정식만 주문했습니다.
단품으로 주문하면 정식 가격인 880엔에서 100엔을 뺀 가격이 됩니다.



다이센도리 스테이크는 이렇게 집게와 가위를 이용해서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자릅니다.



가위로 잘라서 속을 보면...
레어!!!!!
거의 생고기에요.
닭고기는 잘익혀 먹어야 한다는데 일본에서는 이렇게 레어 혹은 거의 생고기로 먹기도 한답니다.
이건 신선해야만 이렇게 먹을 수 있답니다.
처음에는 엄청 거부반응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입 드셔보시면 생고기가 아닌거 같은 식감이에요.
속는셈치고 이건 꼭 드셔보세요.
이 음식점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랍니다.



이렇게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자르신후 드시면 됩니다.



겉만 살짝 익었고 속은 거의 생고기수준이지만,
비린내도 안나고 입에 넣고 씹어보시면 숯불에 구운 고소한 향과 사각사각 거리는 식감에 깜짝 놀라실꺼에요.



다이센도리 스테이크는 이 2가지 소스에 찍어서 드세요.
와사비와 유즈코쇼가 있는데요.
조금전의 글자가 적혀 있는 뚜껑의 간장을 조금 넣어서 잘 풀은 다음에 찍어드세요.
속는셈치고 꼭 드셔보세요.
이 음식점에 오시는 손님의 약 50% 이상이 다이센도리 사시미 스테이크를 주문할정도랍니다.
신주쿠에서 런치 맛집으로 가장 추천하고 싶은 맛집 중 한곳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