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쿠사츠 온천에 가면 소바, 우동 가게들이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드릴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는 쿠사츠온천 버스터미널 바로 옆에 있는 음식점입니다.
저는 소바보다는 우동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우동 중에서도 쫄깃쫄깃한 우동을 좋아하고 얼큰한 우동 국물도 좋아합니다만 생각하고 있던 면발, 국물맛이 달랐습니다.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의 위치는 쿠사츠온천 버스터미널 바로 옆에 있습니다.
위치는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의 영업시간은 여기저기 찾아봐도 정보가 안나오네요.
보통 런치 시간이면 이용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의 외관입니다.
주차장도 있습니다.



가게 앞에는 음식 샘플이 있었습니다.
소바, 우동만 있는게 아니라, 카레 등 밥종류도 있습니다.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의 가게 내부 사진입니다.
메뉴가 벽쪽에 잔뜩 붙어있었습니다.



테이블 밑에는 따로 메뉴판이 있더군요.
저는 이번에 빨간색으로 표시한 덴푸라(텐뿌라) 우동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850엔입니다.
텐푸라 소바 역시 850엔입니다.



우동, 소바외에도 카레라이스, 카츠카레, 규동 등 메뉴가 다양하네요.



덴뿌라 우동이 나왔습니다.
심플하네요.



텐뿌라가 우동위에 올려져 있습니다.



국물은 얼큰한 국물이라기보다는 간장베이스의 국물이었습니다.
소바 국물과 우동국물은 같은 국물인거 같아요.
얼큰한 맛은 없었습니다.



면은 쫄깃쫄깃한 면발을 상상했는데, 엄청 퍼진 면이었습니다.
일본은 지역별로 특색이 있어서 엄청 퍼진 면을 선호하는 지역, 쫄깃쫄깃한 면을 선호하는 지역, 약간 덜익은 딱딱한 면발을 선호하는 지역이 있답니다.
쿠사츠온천이 있는 군마현지역은 퍼진 면을 선호하는 지역인가 봅니다.



배가 고팠던지라 다 먹었긴 했습니다만,
일본내에 음식점 평가 사이트인 타베로그의 리뷰를 보니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맛있다고 할 정도의 음식점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평범한 음식점입니다.



이건 덴푸라 소바입니다.
가격은 850엔.
소바를 드신다면 이곳 보다는 다른 가게를 추천합니다.
1시간정도 줄을 서서 먹어야할 정도로 유명한 소바 맛집도 있답니다.
"이키나리야(眺庭庵 益成屋)"는 위치가 좋을뿐 엄청 맛있는 맛집은 아니었어요.
다만, 버스 기다리면서 배를 채우기에는 위치적으로 좋은 편인거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