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바시(新橋) · 우치사이와이쵸(内幸町) 근처에 있는 라멘 혹은 츠케멘 맛집인 "마토이(纏)"에 다녀 왔습니다.
예전에 이곳에서 츠케멘을 먹은 적이 있습니다만, 츠케멘은 맛있었습니다.
근데 많은 손님분들이 츠케멘이 아닌 일반 라멘을 드시는 분들도 많아서 먹으러 다시 와봤습니다.




"마토이(纏)"위치는 JR 신바시역 토리모리 개찰구에서 걸어서 2분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JR신바시역의 히비야 개찰구로 나오면 SL히로바가 있습니다.
SL히로바 앞에는 위에 사진에 보이는 특이한 디자인의 건물이 있는데요.
저 건물이 뉴신바시빌딩 입니다.
저쪽으로 쭉 걸어갑니다.
그러면 교차로가 나오는데요.
교차로에서 뉴신바시빌딩을 바라보고 찍은 사진입니다.
이 사진을 찍은 위치에서 뒷쪽에는 주차장이 있습니다.



이 주차장의 뒷쪽에 라멘 맛집 "마토이(纏)"가 있습니다.



주차장 옆에 "마토이(纏)"의 간판이 보입니다.
주차장과 건물 사이에 있는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가게가 바로 보입니다.



의외로 찾기가 어려울지도 모릅니다만,
이 간판을 찾으세요~.



주차장과 건물 사이에 있는 좁은 골목의 사진입니다.
이 골목의 가장 안쪽에 있는 가게가 "마토이(纏)"입니다.



"마토이(纏)"의 영업 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평일]
11:00 ~ 15:00
17:30 ~ 22:00

[토]
11:00 ~ 15:00
17:30 ~ 21:00

[일 · 공휴일]
11:00 ~ 15:00
17:30 ~ 20:00



이번에는 "마토이(纏)"의 간판 메뉴인 "平子煮干しラーメン(히라노 니보시 라멘)"을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가격은 750엔입니다.
양을 곱배기로 먹고 싶어서 150엔을 더 내고 "오오모리(大盛)"로 주문하기로 했습니다.
"平子煮干しラーメン(히라노 니보시 라멘)"는 간단히 설명드리자면 "멸치국물의 라면" 입니다.
멸치 국물이라고 하면 얼큰함이 떠오르시죠?



"마토이(纏)" 내부는 아주 좁은 편이고, 카운터석만 있습니다.
조미료는 간단한 조미료만 준비되어 있습니다.



주문한 "平子煮干しラーメン(히라노 니보시 라멘)"이 나왔습니다.
양을 곱배기로 주문해서 그런지 양이 꽤 많아 보이네요.



국물을 먼저 맛보도록 하겠습니다.
한모금 마셔보니 얼큰한 멸치국물이라 생각했는데,
약간 비린내가 나고 멸치국물 맛이기라기보다는 간장베이스의 국물이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신주쿠에 있는 멸치 국물 라멘으로 유명한 가게도 가본적이 있습니다만,
거기도 비린내가 조금 났고 간장맛이 강했습니다.
멸치 베이스의 라멘은 원래 이런 맛일까요?



면은 스트레이트면입니다.
멸치국물 베이스의 라멘에 이렇게 스트레이트면을 사용하는 곳은 참 드문케이스 인거 같아요.
그래도 예전에 먹었던 츠케멘이 아주 맛있었기에 기대를 하고 먹어봤지만 기대이하였습니다.
역시 이 가게는 츠케멘이 맛있다는걸 알았습니다.



챠슈는 큼직한게 3개 들어있었습니다.
곱배기로 주문해서 1~2개 더 들어있을 수 있습니다.



두께도 어느정도 있고 750엔이라는 가격에 비해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멘마입니다.
일반적으로는 먹기 편하게 4~5cm 길이로 잘라져 있는걸 몇개 넣는 가게가 많은데요.
이 가게는 이렇게 긴 멘마가 한개 들어가 있었습니다.
임팩트감을 위해 이렇게 한거 같은데요.
멘마는 조금 질기기 때문에 적당한 사이즈로 잘라서 먹기엔 힘들었어요.
결국엔 한입에 다 먹게 되더군요.
먹기 좀 불편했어요.



이런저런 불평을 늘어놓으며 다 먹긴했습니다.
국물도 처음엔 비렸는데 먹다보니 조금 적응이 되어 갔는지 비린맛도 많이 안나더군요.
그래도 이 가게에서는 니보시 라멘(멸치국물 라멘) 보다는 츠케멘을 추천합니다.
이곳의 츠케멘은 다른 가게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면발으로 뭔가 새로웠습니다.



이게 "마토이(纏)"의 츠케멘입니다.

■관련링크 : "마토이(纏)"의 츠케멘 포스팅 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