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서 꼭 먹어봐야할 음식 중 하나가 바로! 텐뿌라입니다.
정말 유명한 텐뿌라 가게는 가격도 어마어마하게 비싼데요.
신주쿠에 있는 "텐키치야(天吉屋)"는 주문을 하면 그때부터 재료 하나하나씩 튀겨서 돈부리에 얹어주는 텐동이 아주 맛있는 가게입니다.



어떤 텐동전문점은 이미 재료를 다 튀겨놓고 주문이 들어오면 튀겨놓은 튀김(일본어로 텐뿌라)을 밥위에 얹어서 텐동으로 만들어 내어주는 곳도 많습니다.
하지만, "텐키치야(天吉屋)"는 주문을 하면 그때부터 튀겨주기 때문에 시간이 조금 걸리긴 하지만 정말 제대로 된 텐동을 먹을 수 있는 음식점입니다.




"텐키치야(天吉屋)"은 신주쿠역에서 걸어서 10분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텐키치야(天吉屋)"의 영업시간 정보입니다.
【월~금】
11:00 - 21:00

【토・공휴일】
11:00 - 20:00(19:30LO)

정휴일은 일요일입니다.



신주쿠에 "LOVE" 조형물이 있는 곳의 맞은편에 있는 빌딩 지하 2층에 있습니다.
레스토랑층이기 때문에 주변에 음식점이 많이 있는데요.
한바퀴 둘러보다보면 금방 찾으실 수 있을꺼에요.



"텐키치야(天吉屋)"의 가게 내부 사진입니다.
밝고 아주 심플하면서도 깔끔한 이미지입니다.
다만 튀김집이다보니 바닥이 조금 미끄러우니 조심하세요.



가게 앞에 메뉴가 있습니다.
제가 추천하는 메뉴는 바로 "텐키치동(天吉丼)"입니다.
가격은 1200엔입니다.
1~2년전에는 1000엔이었는데 오래간만에 갔더니 1200엔이나 하더군요.



자리를 안내 받았습니다.
빈자리 있다고 그냥 들어가서 앉지마시고, 가게 입구앞에서 안내해줄때까지 기다리세요.



테이블에도 메뉴가 있습니다.
"텐키치동(天吉丼)" 을 주문!
가격은 1200엔.
조금 비싼감이 있지만, 그래도 맛있으니 꼭 드셔보세요.



테이블에 놓여 있는것들입니다.
항아리가 2개가 있는데요.



하나는 단무지 비스무리한게 들어있습니다.
그런데 단무지는 아닌거 같아요.



하나는 "가리" 라는 건데요.
생강을 얇게 슬라이스해서 식초에 절여놓은겁니다.



먹을만큼만 이렇게 들어서 드세요.
개인적으로는 "가리"를 추천합니다.
시큼하면서도 맛있어요.



"텐키치동(天吉丼)"인 텐동이 나왔습니다.
일본어로는 "텐동"이라고 하는데요.
우리나라 여행 가이드에는 "덴동" 이라고 많이 실려있는거 같더라고요.
"텐동"이 맞는 표현입니다.



"미소시루"입니다.
우리나라 말로는 된장국입니다.



"텐키치동(天吉丼)"은 새우, 생선, 야채, 가지, 달걀 등 여러 튀김(텐뿌라)가 올려져 있습니다.
한가득 올려져 있죠?



옆면을 볼까요?
그릇도 상당히 깊어보여요.



하지만, 먹어보면 밥이 담기는 공간은 그릇의 중간부분부터 시작해서 실제로는 양이 얼마 들어있지 않지만 먹어보면 양이 꽤 됩니다.



새우 튀김입니다.



달걀 튀김입니다.
이 가게외에는 달걀 튀김은 먹어본적이 별로 없어요.



생선 튀김입니다.



오래간만에 텐동을 먹으니 정말 맛있었더라고요.
많이 드시고 싶으신분은 100엔을 추가로 더 내면 양을 더 많이 줍니다.
밥만 양이 많아지는지 텐뿌라(튀김)도 양이 늘어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그냥 기본사이즈로 먹어도 꽤 배불러요.
신주쿠에서 맛있는 텐뿌라(튀김)을 드시고 싶으실때에는 "텐키치야(天吉屋)"를 강력추천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