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쿄 신주쿠에 있는 함박스테이크 강력 추천 맛집 '본보리(bonbori)'.
함바그를 만들때에는 달걀, 빵가루, 양파 등등 여러 재료들이 들어가잖아요.
'본보리(bonbori)'의 함박스테이크는 100% 소고기만 들어간 함박스테이크 입니다.
스테이크를 먹는 감각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본보리(bonbori)'는 도쿄 신주쿠역 서쪽출구로 나와서 요도바시 카메라 근처에 있습니다.
가능하시면 런치로 이용하세요.
런치 이용은 14:30까지입니다.
저녁에는 일반 고기집으로 바뀝니다.



본보리는 2층에 있습니다.
올라가는 계단은 없고 엘리베이트로만 이동가능합니다.



'본보리(bonbori)'는 저녁에는 돌판에 구워먹는 고기집으로 바뀐답니다.



입구앞에 놓여있는 런치전용 메뉴입니다.
가게에 들어가면 한국어 메뉴도 있으니 달라고 하면 줍니다.



'본보리(bonbori)'의 함박스테이크는 1030엔!
골드러쉬나 츠바메그릴에 비해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맛있습니다.



저는 양이 많은 1230엔짜리로 주문했습니다.



이 티켓을 점원에게 주면 됩니다.
그리고 흡연석과 금연석이 나눠져 있으니 흡연석으로 할건지 금연석으로 할건지 정해야 합니다.
흡연석의 경우 '키츠엔' 이라고 말하면 되고,
금연석의 경우 '킹엔' 이라고 말하면 됩니다.



'본보리(bonbori)'의 가게 내부는 조금 어두컴컴한 조명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많이 어둡진 않아요.



카운터석은 6석정도 이고, 대부분이 테이블석입니다.



테이블에 놓여있는 것들인데요.
왼쪽편에 수저통 옆에 하얀색 종이같은게 있죠?
종이 앞치마 입니다.
저건 필수로 꼭 하셔야 합니다.
안하고 있으면 점원이 와서 기름이 많이 튀니 꼭 종이 앞치마 착용하라고 말해줍니다.
미리 하고 계세요.



'본보리(bonbori)'의 함박스테이크를 먹는 방법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함박 스테이크가 도착하면 먼저 함바그를 잘라서 자른면을 돌판에 구워서 드세요. 라는 내용입니다.



각 테이블에도 메뉴판이 있는데요.
토핑으로 치킨이라든지 여러 메뉴를 추가로 주문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샐러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함박스테이크가 나오기전에 다 드세요.



그리고 이 접시에는 소스를 담으면 됩니다.
소스는 테이블에 2종류의 소스가 놓여 있답니다.



슬슬, 함박 스테이크가 나올때쯤 되었으니 앞치마를 안하신분은 얼른 앞치마를 착용해주세요.



함박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저는 양이 많은 1230엔짜리로 주문했어요.
함박스테이크를 반으로 자르고 난 후 사진을 찍었네요.
아!!!!
그리고 함박스테이크를 드실때에는 젓가락으로 드시면 됩니다.
포크나 나이프는 사용하지 않아도 되요.
100% 소고기로만 되어 있다보니 젓가락으로 함박스테이크가 간단히 잘라집니다.



다 드시고 나면 서비스로 아이스크림이 나와요.
이렇게 해서 양이 보통인건 1030엔, 양이 많은건 1230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골드러쉬도 여러번 가봤지만, 함박스테이크는 '본보리(bonbori)'가 훨씬 맛있는거 같아요.
'본보리(bonbori)'에서 함박스테이크(함바그)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