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쿄 관광지가 아닌 주택지 주변의 맛집입니다.
'네리마(練馬)' 라는 지역의 돈코츠 라멘 맛집인 '멘야 쿠로다(麺屋黒田)'를 소개합니다.
'네리마' 지역은 대부분의 여행객분들은 모르실꺼에요.



'멘야 쿠로다(麺屋黒田)'는 지하철 오에도선 '네리마'역에서 걸어서 1분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멘야 쿠로다(麺屋黒田)'의 외관입니다.
후쿠오카식 돈코츠 라멘으로 유명한 맛집니다.



'멘야 쿠로다(麺屋黒田)'의 영업시간중에는 브레이크타임이 있습니다.
영업시간은 2회로 나눠져있습니다.
런치 : 11:30 ~ 16:30 (월,화요일은 런치영업 안합니다.)
디너 : 18:00 ~ 다음날 06:00

아! 그리고 아르바이트 정보!
일본의 아르바이트 시급은 보통 1000엔(약 10,000원)입니다.
이곳 '멘야 쿠로다(麺屋黒田)'는 1000엔, 1250엔 정도입니다.
게다가 집에서 아르바이트 하는 곳인 이 가게까지 이동시에 이용하는 전철 요금이 따로 지급되며, 중식도 제공됩니다.
일본의 경우 교통비가 비싸다보니 아르바이트비와 별도로 교통비를 따로 지급해주는 곳이 많습니다.



'멘야 쿠로다(麺屋黒田)'의 내부입니다.
테이블석밖에 찍지 않았습니다만, 카운터석도 있고, 가게 내부가 넓지는 않습니다.



'멘야 쿠로다(麺屋黒田)'의 메뉴입니다.
저는 메뉴 오른쪽에서 2번째에 있는 750엔짜리 '돈코츠 시로 라멘(とんこつ白ラーメン)'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밤 10시까지는 면 추가 혹은 공기밥 1인 1회 무료 제공되고 있습니다.



'돈코츠 시로 라멘(とんこつ白ラーメン)' 입니다.
후쿠오카의 돈코츠 라멘식입니다.



처음에 일본에 왔을때에는 돈코츠 라멘을 자주 먹었는데,
요즘에는 시오라멘(소금라면)을 즐겨먹고 있습니다.



국물 한모금!
마늘맛이 진한게 파워를 느낄수 있는 깊은 맛의 국물이었습니다.



돈코츠 라멘은 이렇게 면이 얇고 스트레이트면이 사용됩니다.
후쿠오카의 돈코츠 라면은 바리카타 라고 해서 면이 조금 딱딱한 상태로 드시는 분들이 많으나, 저는 조금 더 익힌 보통으로 주문했습니다.



돼지고기인 챠슈는 이거 한개가 들어가 있었습니다.



얼른 면을 다 먹고 면을 추가로 주문했습니다.
1인당 1회 면추가 무료이니 먹어줘야겠죠?
면을 추가로 주문할때에는 일본어로 이렇게 말하면 됩니다.

'카에다마 오네가이시마스'
(면 추가요~)



추가로 주문한 면입니다.
라면 그릇에 넣어서 국물이랑 잘 저어서 드시면 됩니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갔었는데, 생각보다 아주 맛있었습니다.
750엔이라는 가격에 이 맛에 이 양이면 정말 가격대비 최고라 할 수 있습니다.
'멘야 쿠로다(麺屋黒田)'가 있는 '네리마'지역은 관광지가 아니라 가실 기회가 적을것 같습니다만,
혹시 주변에 가시게 되시면 꼭 드셔보세요.
네리마 지역의 강력추천 라멘 맛집 '멘야 쿠로다(麺屋黒田)' 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