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쿄 긴자에 도큐프라자 지하에 있는 복어라멘 맛집인 '케이스케(けいすけ)'.
복어 육수와 복어회가 올려져 있는 라멘으로 화제가 되어서 먹으러 가보았습니다.

근데, 개인적으로는 비추천인 라멘 가게입니다.



복어라멘 맛집인 '케이스케(けいすけ)'의 위치는 토큐 프라자 지하 2층에 있습니다.

도쿄 긴자역 지하에서도 도큐프라자로 바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복어라멘 맛집인 '케이스케(けいすけ)'의 외관입니다.
이 가게의 일본어명과 발음은 이렇게 쓰고 발음합니다.

후쿠다시시오 하치다이메 케이스케(ふぐだし潮 八代目けいすけ)



가게 입구에 식권발매기가 있습니다.
1번인 1100엔짜리 복어라면(소금맛)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주문한 복어라멘(소금맛)의 식권티켓입니다.



인기있는 맛집이라고 해서 왔는데 사람들이 텅텅 비어있습니다.
살짝 걱정이 되기 시작하네요.



테이블에 놓여있는 것들입니다.



이 라멘가게에는 후구차즈케 라고 해서 라면을 다 먹고 남은 국물을 밥에 부어서 먹는 스타일의 먹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놓은게 있습니다.

근데 저렇게 후구차즈케를 먹으면 1600엔이나 됩니다.



왼쪽이 후구차즈케의 가격입니다.

500엔.

오른쪽은 복어튀김입니다.

3개에 800엔.

생각보다 꽤 비쌉니다.



복어라멘입니다.
가격은 1100엔.



복어 육수에 소금맛이라고 하니 조금 기대가 됩니다.



그런데, 한모금 마셔보니 얼큰하지도 않고 기대이하였습니다.

이런 국물에 후구차즈케를 해서 먹어도 별 맛이 없을것 같아요.



면은 일반 면과 조금 다른듯한데 면도 조금 보통이었습니다.



차슈 대신에 이 가게에서는 복어회 2개가 올려져 있습니다.

차라리 차슈가 나을것 같아요.



스다치 라는 레몬같은건데요.

라면을 반정도 먹고 이걸 뿌려 넣어서 맛을 바꿔가며 먹는 스타일입니다.



유즈코쇼라는 조미료입니다.

이것도 국물에 풀어서 드시면 됩니다.



다 먹긴 하였으나, 1100엔이라는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맛있다고 느끼지 못했던 것과 복어 라는 비싼 재료를 사용한것 외에는 별다른 특징이 없는 라면이었습니다.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평가이긴 하나, 일본에서 수많은 라면가게에 먹으러 가봤지만, 내세울만한게 복어를 사용했다.

그 외에 특징이 없고 이렇게 비싼 라멘은 처음이었습니다.

도쿄 긴자 주변에는 더 저렴하고 맛있는 라멘가게가 많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긴자 주변에서 시오라멘을 드신다면 효토코 라는 라멘 가게를 추천합니다.

가격은 670엔이라는 저렴한 가격이지만, 맛은 끝내주게 맛있습니다.

국물부터 얼큰한게 실패하지 않는 라멘 맛집 중 하나입니다.



도쿄 유라쿠초역 바로 앞에 있는 도쿄 교통회관 지하 1층에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링크 : 도쿄 유라쿠초, 히비야, 긴자 라멘 맛집 '멘야 횻토코(麺屋 ひょっとこ)'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