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의 욕실은 우리나라와 달리 딱 욕실만 있고요.

화장실은 따로 분리되어 있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조그만한 목욕탕 같은 느낌입니다.

그리고 오후로(お風呂) 문화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일본의 일반 가정집(주택)의 욕실 사진입니다.

보통 일본의 단독주택이라든지 맨션(아파트)등의 욕실은 이정도 크기로 이와 비슷한 시설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일본은 '오후로(お風呂)'라는 문화가 있습니다.




특히 겨울이 되면 매일매일 뜨거운 물을 욕조에 받아서 들어가는데요.

한번 물을 받아서 가족들이 돌아가면서 목욕을 하는데요.

여러명이 사용하는동안 물은 식어갑니다.

우리나라의 목욕탕의 경우에는 물이 식으면 뜨거운 물을 다시 더하잖아요?

그러면 수도요금이 더 많이 나오겠죠?



그래서 일본의 욕조에는 특이한 기능이 있습니다.

욕조에는 빨간색으로 표시한 저런 부분이 붙어 있습니다.

저 곳에서 뜨거운 물이 나와서 욕조에 물이 채워지는데요.

수도꼭지에서 물이 나오는게 아니라 저 부분에서 물이 나온답니다.



욕실에 붙어있는 욕조 전용 리모콘입니다.

전원을 넣고 파란색 버튼을 누르면 욕조에 뜨거운 물이 나오는데요.

리모콘의 액정화면에 빨간색 화살표로 표시한 부분이 있죠?

U자 모양안에 40도 라고 온도가 표시되어 있고 U자 왼쪽부분에 눈금이 표시되어 있고 화살표로 표시되어 있는데요.

리모콘으로 욕조의 수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즉, 욕조의 수위를 선택하고 파란색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물이 저 수위까지 채워지면 멈춥답니다.

신기하죠?

그럼, 다시 원래의 이야기로 돌아가서 물을 식으면 뜨거운 물을 넣는식이 아니라,

리모콘의 빨간색 버튼을 누르면 현재 욕조에 있는 물을 뜨거운 물이 나오는 곳이 다시 물을 빨아 드립니다.

물을 빨아드려서 데운 다음에 다시 욕조로 돌려 보낸답니다.



그림으로 보시면 욕조에서 노란색 부분이 식은 물이고 보일러에서 다시 물을 데운후 뜨거워진 물을 욕조로 되돌려 보낸답니다.

이렇게 하면 수도요금은 더 안나오고 가스요금만으로 커버가 된답니다.

이것도 일본의 절약정신이 만들어낸 기능 중 하나랍니다.

이 기능을 '오이다키(追い焚き)' 기능이라고 합니다.



일본의 욕실은 이렇게 조그만한게 만들어져있습니다.

욕조, 그리고 욕조 전용 리모콘(컨트롤러), 그리고 앉아서 씻을 수 있는 목욕시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조그만한 가정용 목욕탕이죠?



이렇게 일본은 '오후로' 문화가 발달되어 있어서 1시간정도 욕조안에서 시간을 보내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요즘은 방수되는 스마트폰이 많아서 욕조에서 동영상을 보거나, 책을 읽는 사람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욕실 전용 티비도 요즘은 많이 설치하고 있답니다.



위의 사진에서도 욕조 위에 티비가 설치되어 있는게 보입니다.

티비의 사이즈도 여러 사이즈가 있습니다만, 욕실 전용, 방수기능이 있다보니 가격이 100만원(10만엔)이 넘습니다.



조금 자금의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이렇게나 큰 티비를 욕실에 설치하는 사람들도 있답니다.

근데 일본은 왜 매일매일 욕조에 뜨거운 물을 받아서 들어가는 사람들이 많은지 아시나요?

피로회복도 한가지 이유이기도 합니다만,

일본은 가정집(단독주택) 이라든지 맨션(아파트)에 온돌이 있는 집이 적습니다.

기본적으로 온돌이 없는 집이 많은게 일본입니다.

그래서 겨울에는 대부분 에어콘의 난방 기능이나 라지에이터, 가스 히터 등을 이용해서 난방을 하고 있는데요.

뜨거운 물을 욕조에 받아서 들어감으로써 몸속까지 따뜻하게해서 나오면 한동안은 따뜻하게 느낀답니다.

그래서 욕조에 물을 받아서 들어가는 사람들이 많답니다.

가까운 나라인 일본이긴 하지만 문화적으로 조금 차이가 있죠?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kangdante 우리나라도 목욕문화가 많이 발달되었지만
    일본의 목욕문화는 우리보다 더 사랑하는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여유롭고 편안한 하루되세요.. ^.^
    2018.10.12 07: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도쿄도민 한국에 있을땐 집에서 욕조에 물받아놓고 들어간적이 없었는데 일본에선 자주 들어가고 있어요 2018.10.12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봉리브르 일본의 절약정신은 익히 알고 있지만
    이렇게 소개해 주시니
    새삼 대단하다는 생각에 놀라게 됩니다.^^
    2018.10.12 07: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도쿄도민 일본은 절약정신이 참 대단한거 같아요. 게다가 매일 이렇게 물 받아서 들어간다는건 일본와서 처음 알았어요 2018.10.12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정말 우리와는 다른 문화로군요..
    전 밖에서 매일 목욕을 합니다. ㅋ
    2018.10.12 07:4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도쿄도민 대중 목욕탕 이용하시는군요. 저도 한국에 있을때에는 대중 목욕탕 자주 이용했는데 일본에선 집에서 즐겨요.
    겨울엔 가끔 온천에도 가고요.
    2018.10.12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저녁노을* 와...이런 것 보면...일본의 절약정신은 손꼽힙니다.

    잘 보고가요.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2018.10.12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슬_ 일본 사는 사촌언니네서 처음으로 욕실 사용하다가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저보고 먼저 쓰라고 해서 들어갔는데 욕조의 물을 버려야 하는지 아닌지 몰라서ㅎㅎ
    밖에서 욕조 데우는 기능이나 사용하고 있을 때 밖에 있는 사람하고 대화할 수 있는 기능도 신기했어요.
    그래도 쓰던 물을 계속 쓰는 건 쫌 그래요ㅠ_ㅠㅋㅋㅋ
    그래서 여행가서 욕조 있는 숙소에서 지낼 때는 물을 펑펑 씁니닷! 크크크.
    2018.10.12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영도나그네 역시 일본의 절약정신이 곳곳에
    숨어 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일본의 욕조 기능에 대한
    중요한 내용 잘보고 갑니다..
    2018.10.12 11:1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일본의 절약정신이 욕조에도 숨어 있군요.
    욕실에 티비까지 있는걸보면 욕실에서 즐기는 시간이 많다는 반증이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8.10.12 12: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에스델 ♥ 일본의 절약정신이 만들어낸
    오이다키기능이 정말 멋집니다.^^
    사진을 보면서 저도 욕실에 tv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ㅎㅎ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2018.10.12 12: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평강줌마 너무 신기하네요. 물을 데우는 기능이 있다는 것이요. 일본 사람들의 절약 정신을 본받을 필요가 있네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시간 되세요. 2018.10.12 17:3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쌤』 와~ 대단하네요~ 절약정신!
    비슷한듯~ 다른~ ^^ㅎ
    한국과 일본의 욕실문화입니다.ㅎ
    2018.10.12 19:5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sotori 물을 데워쓰는 욕조라
    너무 신기하네요 ^^
    2018.10.13 19:55 신고
댓글쓰기 폼